정기 세일 6.17 ~ 26일

Going through emotions, with 라근힐드 모빈켈

2021년 겨울을 겨냥하여 우리는 올림픽 2회 메달 수상자이자 세계 선수권 대회와 월드컵에서 우승한 라근힐드 모빈켈과 함께 매우 특별한 콜라보 프로젝트를 시작했습니다. 그녀는 가장 위험한 알파인 스키 선수 중 하나이지만 경기를 하지 않을 때에는 가장 다정한 정신의 소유자입니다.

이 모든 것은 2020년 초 라근힐드와 세계적 알파인 레이서이자 디자인 개발팀장인 스테일과의 가벼운 대화에서 시작되었습니다. 라근힐드는 수년 간 우리의 스윗 프로텍션 팀 선수였으며 우리는 이전에도 그녀와 많은 협력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이 때에는 라근힐드가 두 번째 무릎 부상에서 회복하고 있는 중이었습니다. 두 번째 좌절이 그녀를 강타했고 우리 둘은 스윗 프로텍션과 라근힐드가 향후 2년 간 어떻게 발전해야 할지 아이디어를 내고 있었습니다.

우리들 모두 다음 번 큰 프로젝트 이면에 있는 아이디어가 둘 모두의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라근힐드는 디자인 과정에 깊이 참여했습니다. 우리는 지난 해, 선수이자 인간으로서의 라근힐드에게 정말 특별하고 참된 것을 개발하고자 심혈을 기울였습니다.”

– Ståle N. Møller, Director of Design, Sweet Protection

이렇게 해서 나온 결과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헬멧과 고글로 조합된 “Going through emotions(감정 극복)”라고 명명된 제품입니다. 라근힐드의 여정을 표현하려는 시도였습니다. 올림픽 이전에 수년 간 바른 길로 나아가 정점을 찍었던 순간부터 두 차례 무릎 부상 후의 회복기간에 이르기까지의 그녀의 여정 그리고 복귀와 미래에 대한 희망을 포함한 모든 감정이 녹아들어 있습니다.

“라근힐드와 여러 차례의 대화를 가진 후 저는 그녀의 여정을 픽셀 단위로 정교하게 8개의 캐릭터로 표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 Ståle N. Møller, Director of Design, Sweet Protection

라근힐드가 직접 프로젝트를 설명하는 이 영상을 보십시오.
“저는 항상 스포츠에서 얻는 즐거움과 여타 감정에 대해 열정적이었습니다. 그것은 육체적 헌신과 실행 그 이상입니다. 스포츠는 감정의 모든 면을 접근하는 아름다운 방법을 제시합니다.
사람들은 누구나 아주 좋은 날, 모든 것이 엉망인 날, 그리고 그 중간쯤 되는 날을 경험합니다. 이 프로젝트는 이러한 모든 감정을 그래픽으로 표현하고 모든 이들이 인정할만한 스토리텔링에 관한 것입니다.”

– Ragnhild Mowinckel

“Going through emotions” 과정은 우리에게 매우 특별합니다. 이제 우리는 여러분이 이 프로젝트의 최종 제품이 마음에 든다고 하니 기쁩니다.
최고 중 최고

세계 최고의 알파인 레이서의 “완벽한 하루”가 어떤 모습일지 궁금해 본적이 있나요? 힘든 노력 끝에 모든 것이 바라던 대로 이루어질 때 어떤 기분일까요? 라근힐드가 이 기분을 어떻게 표현하는지 아래의 비디오로 확인하세요.

최저 중 최저

부상을 입는다면 육체적으로, 그리고 정신적으로도 큰 타격을 받습니다. 라근힐드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던 것과는 달리 두 차례의 무릎 부상을 딛고 세계 정상급 무대에 복귀했습니다. 라근힐드가 그녀의 최저 중 최저의 순간을 어떻게 극복했는지, 그리고 어떻게 다시 세계 알파인 레이싱에 복귀했는지 아래의 비디오로 확인하세요.